[강남] 서울이스케이프룸-탈출하라1998

2018. 7. 22. 14:17

기본적으로 어렵다는 평이 있는 서울이스케이프룸

방탈출에 어느정도 익숙해지고 가야 즐길 수 있다는데...

난이도가 5점 만점에 4 이하가 없어!

 

그래도 워낙 평이 좋은 곳이라 직접 가보고 싶었다.

 

서울이스케이프룸탈출하라1988

업체난이도: ★★★☆ (4.5/5)

체감난이도: ★★★ (4/5)

스토리: ★★★ (4/5) 

추천도: ★★★ (3.5/5)

 

Player 참고: 방탈출 경력 18회 부부

 

Comment: (성공/2 hint)

 Jason "추억의 물품들이 가득한 옛날 집 (기억도 안나는 4살때!?)"

 Julie "반갑다 친구야" 

 

Intro:

시간여행을 연구하던 아버지가 의문의 사고로 돌아가신지 약 30년..

어려서 아버지를 잃은 당신은 아버지의 길을 따라 평생을 타임머신 개발에 바쳐왔다.

그리고 드디어 타임머신 개발에 성공한 당신은,

‘시간여행자의 실험실’에서의 사건으로 인해 아버지의 자취를 따라

과거로 돌아가서 아버지를 직접 만나보기로 마음을 먹는다.

 

때는 약 30년전.. 바로 서울이 세계의 중심이 되어 올림픽을 개최했던 1988년!

과연 아버지를 만날 수 있을까? 아니, 만나도 되는 것일까?

1988년의 서울은 대체 어떤 모습이었을까?

한껏 부푼 기대를 안고 타임머신을 가동시켜

아버지의 좁은 자취방에 도착한 당신은 텅 빈 방안을 보고 실망한다.

아버지를 기다리며 길거리로 나가볼까 했으나,

이내 당신은 이 방이 안팎으로 잠겨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아버지는 아마도 방문을 걸어잠근체 이 안에서 타임머신 개발에 매진해왔던 듯 하다.

그런데 도대체 안팎으로 문을 잠궈놓고 어디로 간걸까 ?

당신은 텅 빈 방 안에서 실종된 아버지를 찾기 위해 단서를 찾기 시작하는데..

 

시즌2의 시간 여행자의 실험실 테마를 합쳐 넣었다고 한다.

Intro에서 볼 수 있듯이 1988년의 모습으로 꾸며진 방이다.

그 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소품들도 많아 몰입을 도와준다.

그리고 그 소품들을 더 자세히 관찰해야 하는 점이 재미를 더한다.


힌트를 얻는 방법도 독특하다.

CCTV를 보며 다같이 춤을 춰야한다...

그러면 직원이 지켜보고 스크린에 텍스트로 힌트를 준다.

궁금한 부분을 자세히 소통할 수 없어 좀 불편한 것 같다.


공간은 좀 좁은 느낌이 든다.(두 명 정도가 적당)

그리고 방 사이 이동시 치마는 불편해 보인다.


자물쇠와 장치가 반반 정도? 

이과 + 공대생인 Jason에게 힌트 없이도 풀 수 있는 그런 문제들이 좀 있었다.

고딩시절 열심히 외운 암기법이 자연스레 떠오를 것이다.

해보면 안다. ㅋㅋ 

그래도 순서 헷갈리지 않게 힌트를 바탕으로 푸는게...

기본지식 없어도 풀 수 있게 힌트들이 마련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는 가이드가 부족해보이는 문제가 하나 있었다.

거기서 힌트를 2개나 사용하게 되어 좀 아쉬운 감이 있다.

너무 친절해서도 안되고, 그렇지만 이유를 몰라서도 안되는...

문제 고안하기 어렵긴 하겠다...

 

그리고 다른 방탈출에서는 못본 신박한 장치가 하나...

엄청 신기해요는 아니지만 색다르게 재밌었다. 

 

게다가 서울이스케이프룸은 여러 방들이 하나의 커다란 스토리로 이어진다.

그 스토리의 시작점으로써 더할 나위 없는 방이었다.

 

탈출인증샷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08-10 5층 501호 | 미스터리룸 이스케이프 강남점
도움말 Daum 지도

TechTrip 스압없는 소소한 Ep./방탈출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