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 Marriott 호캉스 (미담편)

2019. 7. 7. 10:54
태교차 멀리 가기는 걱정되고 
아무데도 안가면 후회할 것 같아서
선택한 호캉스!
(라운지는 12살 이전의 어린이가 입장할 수 없죠...)

JW Marriot 호텔 여행은
우연히 마주친 감사한 일과 
직원들의 서비스 모습이 좋아 대만족이었습니다.

JW Mariott Seoul 이모저모


1. 우연히 마주친 감사한 일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는 Executive 숙박
조식은 뷔페가 아닌 간단한 라운지 식사이죠.
(뷔페는 추가요금을 지불해야합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라운지로 가려는 중
함게 엘리베이터에 탄 외국인 분이 말을 거셨다.

 "둘이 식사하러 가시나보군요.
  2층으로 가서 뷔페 드실래요?"

 "네~ 저희는 9층으로 가야해요."

앞으로 일어날 일을 모르는 
경계심 많은 어리석은 나의 대답이었다.

 "그러면 2층으로 가세요. 
  2인 식사권 드릴게요. 
  저는 오늘 마지막 날이라~"

 "아... 받아도 되나요? 감사합니다...!"

식사권을 받아들고 얼빠져있다가
갑작스러운 호의에 당황한 저는
연거푸 '정말 감사합니다' 만 연발했습니다.

지금와서 되돌아보며 느끼는 건 
한국에 무슨 일로 오셨는지 
보답해 드릴 방법은 없을지 
좀 더 물어볼걸... 
당황한 상태에서 무슨 말 할지 몰라 
어버버 했던 부분이 후회되네요.

감사히 받은 호의 이런 일 생기면 
저도 다른 사람에게 배풀도록 할게요. 
잘생긴 남자 외국인분 감사합니다.

2. 직원들의 인상깊었던 모습

뷔페(FLAVORS) 에서 식사 중에 
직원 한 분이 접시를 치우다가 
실수로 깨뜨려버린 일이 있었습니다.

매니저 분이 어떻게 알고 오시더니 
다친데는 없는지 확인해보고 오라시며 
직원을 보내고 본인이 치우시더라구요.

 "무슨 일이냐부터 아침부터 사고냐?"
  (혼나겠구나 싶은 저의 예측)

이렇게 물어보는게 아니라 
가장 먼저 다친데 없냐고...
와~ 직원들 인간미에 감동했습니다.

기본적으로 직원들이 정말 친절하고 
웃으며 대하는 자세가 좋았습니다.
호텔이라면 당연하다 할 수도 있지만
다른 어느 호텔보다 더 그랬습니다.

3. 먼저 물어봐주는 친절

저녁 해피아워 라운지 칵테일바에서 
칵테일을 주문하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아이를 가진 저의 아내
주스를 따르고 있으니 
웃으며 친절히 물어보시는 바텐더 분.

 "무알콜로 한잔 만들어 드릴까요?"

센스있는 배려에 오랜만에(임신 8개월...) 
칵테일 들고 '짠~'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었죠.

체크아웃 하는 시점까지 꽉차게 좋았습니다. 
정말 만족스러웠던건 체크아웃하면서 직원분이

 "가시는 길 마실거 만들어 드릴까요?"

먼저 물어봐주시는 친절함이 우와~! >_<
그저 '네~' 라고 대답만 하면 되었습니다.
서비스 요청 잘 못하는 성격인 저에게는 
너무나도 감사한 배려였습니다.

매우 만족스러운 호캉스!
여지껏 묵었던 우리나라 호텔들 중
이미지가 가장 좋은 호텔들 중 하나가 되었다.
(2 Top: 신라호텔, JW 메리어트 서울)


TechTrip 놀면서 배우기. , , , ,